보도자료

Home > 정보광장 > 보도자료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1)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주학생독립운동연구소 작성일18-09-04 20:22 조회35회 댓글0건

본문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2017년 11월 17일 / 제146호]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
2015년 8월 12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전쟁범죄 사과와 각성을 촉구하며 분신 순국한 당시 81세 최현열 선생은 덕진면 영보리 출신으로 항일운동에 참여한 최병수의 아들이었다. 최병수씨가 참여한 영보항일만세운동은 구시대의 국가보훈처에 의해 공산주의 민중봉기로 비하되며 독립운동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영암우리신문은 영암지역의 항일운동을 다시금 재조명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전남대학교 김홍길 학생독립운동연구소 연구실장의 글을 연재한다.

 

 

 

< 글 싣는 순서 >


1. 서론
2. 영암지역 향촌조직과 항일 농민운동의 배경
3. 1920년대 영암지역 농민운동과 광주학생독립운동
4. 1930년대 영암 적색농민조합운동의 전개
  1) 광주학생독립운동과 ‘전남노농협의회’
  2) 영암 영보정 만세운동과 ‘적색농민조합운동’
  3) 전남노농협의회 재건운동 사건
  4) 전남운동협의회와 영암지역 항일운동
5. ‘치유와 화해’를 통한 역사적 뒤엉킴의 실타래 풀기

---------------------------------------------------------------------------------------------------

4764_4474_3457.jpg
▲ 전남대 학생독립운동연구소
김 홍 길 연구실장

1. 서론

영암은 고대 백제시대부터 영산강 유역의 서해안의 출구이자, 영산강 내륙수면 시작점으로 무안과 나주 영산포를 통해 내륙도시인 광주로 이어진 교통의 요충지였다. 일제는 개항 이래 목포를 상업적 거점으로 삼아 최대 곡창지대인 호남지역에 대한 경제적 침탈을 꾸준히 시도했다. 일본인 신흥지주들은 대규모 농장을 개발하기도 했는데 이것은 기존의 농업 질서를 해체시키고, 불평등한 대지주-소작관계로의 전환을 가져왔다. 이는 소규모의 농경지 소유한 한인 지주나, 매년 소작료를 지불하고 생계를 꾸리는 소작농이나 빈농에게는 큰 위협이었다.
특히 1897년 목포의 개항 이후 목포상인들은 나주와 광주등지로 경제권을 확대하면서, 철도, 산림, 토지, 광산, 항만개발, 운수 등 다양한 분야 등에서 독점적인 이익을 추구했다, 목포지역 일본인들은 상업적 이익을 획득하면, 인접지역인 영암, 무안, 나주 등지에 점포를 확장하거나 인근 지역에 대한 토지 소유 확대를 도모했다.
원래 대한제국은 민간인들의 외국인에 대한 토지거래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일본인들은 러일전쟁기의 어수선한 틈을 이용하거나 관료들을 매수하여, 개항장 부근 토지나 산림들을 불법 매수하고 자원을 채취했다.
그 후 1905년 을사늑약 이후 통감체제 출현과 함께 노골적으로 조선에서의 각종 광산개발, 자원개발, 토지, 철도, 도로의 일본인상가 조성 등으로 이어졌다. 특히 경술국치 이후 조선총독부 등장으로 토지조사사업이나 동양척식회사, 광산개발 등의 각종 이권을 빼앗고 조선인들의 토지소유권을 약탈했다. 이들은 단지 토지만 경작한 게 아니며, 각종 농업회사, 식산회사를 내세워, 이익을 독점하고자 했다. 일제 식민지 초기부터 일본인 상인과 신흥지주들의 토지침탈이 빠르게 진행되었다.
한편 일본인 중에는 목포나 나주에 본점을 두고 농장경영을 겸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런 점에서 영암지역 농민운동은 단순하게 소작권에 국한된 갈등이상의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 이 연구는 영암지역 농민운동에 대한 고찰을 통해 일제하 전남지방에서의 항일운동에 대한 외면을 환기시키고, 역사적 재조명의 계기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영암지역에서 전개된 농민운동의 발발배경과 전개과정 및 농민운동이 이후 일제말기와 해방공간에서 어떤 변화를 경험했는지를 살펴보고자 했다.  <다음호에 계속>

4764_4475_3457.JPG

영암우리신문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신청 내역을 확인하시려면 아래 항목을 입력하신 후 "신청내역 조회" 버튼을 클릭하세요.


성명 비밀번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 3호관 306호
TEL : 062-530-0610 | FAX : 062-530-0615
본 웹사이트에서는 이메일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 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 2016 전남대학교 광주학생독립운동연구소. ALL RIGHTS RESERVED.